• 아시아투데이 로고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주말까지 수위 상승…수색 구조 난항 예상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주말까지 수위 상승…수색 구조 난항 예상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31. 0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0일 오전(현지시간) 한 주민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보고 있다. /연합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여행객 33명이 탄 유람선이 침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작업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지만, 궂은 날씨와 불어난 강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헝가리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뉴브강의 수위는 5m를 넘어섰고, 31일에는 6m에 육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까지 다뉴브강 수위는 5.7~5.8m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오스트리아 쪽 상류에서 유입되는 유량이 증가하면서 부다페스트에서는 예상보다 더 수위가 높아질 것으로 당국은 전망했다.

이달 15~21일 폭우가 일주일간 지속됐고, 사고 발생일인 29일에는 나흘째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었다.

헝가리 M1 방송은 수상 크레인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으며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한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는 부표도 설치되는 등 선박 인양 작업을 위한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잠수가 안전한지 확인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헝가리 당국은 세르비아와 협력해 하류 쪽에서도 실종자 수색 작업에 나섰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헝가리 당국은 사고 선박 인양과 수색작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수색구조대는 다뉴브강 하류 30km 지점까지 작업 범위를 넓히고 있다.

외교부는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등 다뉴브강 하류 인접 국가에도 구조·수색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잠수업체인 다이빙 아일랜드의 리차드 쇼프론 경영 이사는 M1 방송 인터뷰를 통해 선박을 인양하는 데는 며칠 또는 일주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쇼프론 이사는 현재 다뉴브강의 수위가 잠수부들이 정상적으로 작업할 수 있는 수위보다 2m 정도 높다면서 강한 소용돌이와 높은 수압이 잠수부들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고 지점의 강폭은 450m에 이르는 데 불어난 물로 유속도 증가했으며, 수중 시야도 평소보다 매우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9일 밤 9시5분께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이 탄 유람선이 다른 유람선과 충돌한 뒤 침몰했다. 

이 사고로 한국인 7명이 숨지고, 7명이 구조됐으며 19명이 실종됐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실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