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당 원내대표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나경원 “안타깝고 답답”

3당 원내대표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나경원 “안타깝고 답답”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2.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야3당 원내대표 회동
2일 국회의원회관 이인영 원내대표실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가진 가운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맞이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2일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께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1시간여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회동 장소는 이인영 의원실이었다.

회의 후 가장 먼저 의원실을 나온 나 원내대표는 “자세히 말씀드리는 것은 맞지 않고 복잡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협상이 결렬됐다고 봐도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네”라고 대답했다. 그는 “또 만나거나 접촉하는 것은 계속하겠다”며 추가 협상이 있을 예정임을 알렸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이렇게 파행되는 것에 대한 사과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한 것이 잘 진전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안타깝고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민주당에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으나 민주당이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