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영상] ‘현충일 추념사’ 김원봉 언급 놓고 정치권 공방 (문재인 대통령 추념사)

[현장영상] ‘현충일 추념사’ 김원봉 언급 놓고 정치권 공방 (문재인 대통령 추념사)

이홍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7.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

문재인 대통령의 '약산 김원봉' 언급을 놓고 여야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임시정부는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뤘고, 광복군을 창설했다. 광복군에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는 김원봉의 해방 후 월북 활동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