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첨단과학으로 고려 보물의 속을 들여다보다

첨단과학으로 고려 보물의 속을 들여다보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1.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중앙박물관, 12일부터 보존과학 전시
ㅇ
청자 어룡형 주전자(국보 제61호)./제공=국립중앙박물관
국보 제61호 ‘청자 어룡형 주전자’ 내부가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문화재 6점의 컴퓨터 단층촬영(CT) 이미지를 디지털 영상으로 선보이는 ‘고려 보물의 속을 들여다보다’전을 상설전시관 3층 청자실 옆에서 12일부터 9월 1일까지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화제를 모은 특별전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에 나오지 않은 보존과학 성과를 소개한다.

청자 어룡형 주전자 외에도 국보로 지정된 ‘청자 투각칠보문뚜껑 향로’, ‘청자 상감모란문 표주박모양 주전자’를 CT로 찍은 영상이 전시된다. 또한 고려시대에 제작한 금동십일면천수관음상 보존처리 내용을 공개하고 은제 금도금 표주박모양 병을 자세히 관찰하는 ‘디지털 돋보기’도 마련한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은 13일 종료 예정인 특별전 ‘영월 창령사터 오백나한 -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을 16일까지 연장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