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천사 연기, 초반엔 힘들었다”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천사 연기, 초반엔 힘들었다”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사진=KBS
배우 김명수가 천사 캐릭터를 연기 중인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 스튜디오에서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낙천적인 천사 단 역을 맡은 김명수는 “극 중에서 다른 사람들은 저를 못 보고 신혜선 씨만 볼 수 있는 설정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떻게 보면 혼자서 연기하는 느낌이라서 톤 조절이 필요했다”며 “모든 상황별로 연기를 달리하며 완급을 조절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솔직히 말하면 초반부가 가장 힘들었다. 혼잣말을 해야 하는 장면도 꽤 많았기 때문에 감독님, 작가님과 대화하며 이야기를 풀어갔다”며 “감독님의 조언 덕분에 단이라는 역할을 잘 찾아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