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YG 측 “비아이, 파장에 무게감 느껴 아이콘 탈퇴+계약해지”(공식입장)
2019. 06.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27.5℃

베이징 27.8℃

자카르타 32.6℃

YG 측 “비아이, 파장에 무게감 느껴 아이콘 탈퇴+계약해지”(공식입장)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YG 비아이 탈퇴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해지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디스패치는 2016년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에 대해 보도하며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비아이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습니다.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팀 탈퇴를 선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