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0대 남성, 대구 영대병원 네거리 CCTV 탑 올라 시위…“수술하게 해달라”

40대 남성, 대구 영대병원 네거리 CCTV 탑 올라 시위…“수술하게 해달라”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대병원
대구 영대병원네거리에서 40대 남성이 10m 높이 CCTV 탑에 올라 소동을 벌였다. /연합
대구 영대병원네거리에서 40대 남성이 10m 높이 CCTV 탑에 올라 소동을 벌였다.

12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대구 남구 봉덕동 영대병원네거리에서 김모씨(42)가 10m 높이의 CCTV 탑에 올라가 시위를 벌였다.

김씨는 '언론사에 제보 부탁, 사비라도 수술하게 해달라'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과 사람 모양의 인형을 내걸고 경찰과 대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탑 아래에는 김씨가 가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인화 물질이 담긴 페트병과 오토바이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CCTV 거치대 아래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4시간 가까이 김씨를 설득한 끝에 오후 12시쯤 사다리차를 이용해 부상 없이 지상으로 내려오게 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측과 소통에 문제가 있어 갈등을 빚은 것으로 보인다”며 “교통사고 후유증인지 몰라도 일부 장애가 있고,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았다는 말도 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