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외평채 발행 착수···녹색 및 지속가능채권 최초 발행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4.9℃

베이징 9.8℃

자카르타 29.4℃

정부, 외평채 발행 착수···녹색 및 지속가능채권 최초 발행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710121122194100
기획재정부
정부가 외화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발행예정 채권은 미국 달러화 표시 만기 5년짜리 녹색 및 지속가능(Green and Sustainability) 채권과 만기 10년짜리 일반 채권이다.

주간사는 씨티, 크레디아그리콜(CA-CIB), 홍콩상하이은행(HSBC), JP모건 등 4곳이다.

기재부는 지난해 9월에도 외평채를 발행했지만,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을 발행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은 환경과 사회적 지속가능 분야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채권을 뜻한다.

정부는 최근 세계적으로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 발행과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녹색·지속가능 채권 발행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 같은 채권만 살 수 있는 투자자가 있는 만큼 투자자 기반을 확대하고 금리도 일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위탁사인 한국투자공사(KIC)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 투자를 늘리는 기조와도 부합한다”며 “최근 은행권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늘었는데, 벤치마크 형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외평채 발행 한도는 15억 달러이며,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과 일반채권을 각각 어느 정도 규모로 발행할지는 미정이다.

기재부는 발행 금리와 규모는 시장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