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선업 부활, IMO 환경규제 앞두고 ‘주춤’

조선업 부활, IMO 환경규제 앞두고 ‘주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0601000509400028681
에지나 FPSO(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 설비)/제공 = 삼성중공업
올 들어 수주 상승세를 보이며 부활 조짐을 보이던 조선업계가 뜻밖의 변수를 만났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인 ‘IMO 2020’의 내년 시행을 앞두고 친환경 선박 등 신규 선박 발주가 늘 것으로 예상됐지만, 오히려 발주량이 줄고 있어서다. 선사들이 막대한 투자비 등으로 노후 선박 교체와 친환경설비 추가 장착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져 있는 탓이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5월까지 전세계 선박 누적 발주량은 941만CGT로 전년 동기(1522만CGT) 보다 38% 감소했다. 선박 발주량도 매달 줄어 들고 있다. 지난달 발주량은 106만CGT로, 지난 3월(231만CGT)과 4월(121만CGT)에 이어 석달째 감소세다.

현대중공업의 지난 5월 기준 올해 누적 수주는 25억달러로 목표치(159억 달러)의 15.7%에 그쳤다. 같은 기간 대우조선은 26억9000만 달러로 32%(올해 목표 83억 7000만 달러)의), 삼성중공업은 30억 달러로 38%(올해 목표 78억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이런 저조한 수주 실적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미중무역분쟁 여파에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IMO 2020을 앞두고 선사들이 관망 자세를 취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IMO 2020은 전세계 선박용 연료의 황 함유량 기준을 3.5%에서 0.5%로 강화하는 게 골자다.

IMO 2020에 따른 규제를 피하기 위해서는 노후 선박을 폐기하고 LNG 추진선을 건조하는 방법, 기존 선박에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방법이 있다. 다만 LNG 추진선 건조에는 막대한 초기 투자비가 들고, 스크러버 장착의 경우 화물 적재 공간이 줄어드는 단점이 있다. 이에 따라 선사들은 이들 두 가지 방안을 두고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저울질을 하고 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규제 발효 시점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스크러버를 확보했거나 LNG추진선으로 추진방식 변경을 선택한 선박의 비중은 전체의 13%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선박 환경규제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선사들은 관망 자세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