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도 좇던 황교안 리더십 흔들리나…친박·비박 공개 비판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8.3℃

베이징 12℃

자카르타 29.6℃

중도 좇던 황교안 리더십 흔들리나…친박·비박 공개 비판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 하는 황교안 대표<YONHAP NO-299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천대학교에서 학생들과 간담회를 시작하면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계파를 떠나 바른 정치를 하기 위해 입당했다. 언제든지 우리는 다시 출발할 수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월 15일 한국당에 입당하며 밝힌 포부다. 이처럼 계파를 뛰어넘겠다던 황 대표가 취임 100일 만에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양쪽으로부터 비판을 받으며 황 대표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대표가 최순실의 태블릿 PC에 대한 1심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굳이 존중한다고 할 필요까지는 없었다”면서 “전당대회 때 태블릿PC의 조작 가능성이 있다고 했는데 그동안 입장이 바뀐 이유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연이은 당내 ‘막말 논란’에 황 대표가 자제령을 내린 데 대해서도 “우파들 사이에선 대표가 사과를 너무 자주 한다는 우려가 많다”며 “막말인지는 누가 정하는 건가, 싸움의 규칙은 우리가 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하고 이해찬 대표는 야당이 다 도둑놈이라고 했는데 이건 사과를 못 받으면서 우리만 맨날 사과를 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도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다.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에 충정을 갖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갖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 제끼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라며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당내에서는 이 같은 지도부 비판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은 황 대표의 리더십 약화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대구·경북(TK) 지역 한 의원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의원들이 각각 다른 이유로 황 대표를 비판하고 있기 때문에 친박·비박 계파로 나눠서 볼 사항은 아니다”라면서도 “황 대표가 이슈파이팅을 못하고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다 보니 내부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수도권 지역 한 의원은 통화에서 “당에 대한 비판적인 발언을 쏟아내는 것도 당이 발전하길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장 의원은 황 대표가 친박·비박계 양쪽으로부터 공격을 받는 것과 관련해선 “확대 해석하면 안 된다”면서 “진짜 민심을 말했고, 정치적으로 확대해석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부천대학교 학생 간담회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센 것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는 것은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여러 의견들을 잘 종합해 함께 가는 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