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검찰 송치 (종합)

경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검찰 송치 (종합)

양준호 기자,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전히 얼굴 가린 고씨에 유가족 울분 토해
검찰로 송치되는 고유정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씨가 12일 오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
제주 양준호·김현구 기자 =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씨(36·구속)가 검찰에 송치됐다.

12일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씨를 살인 및 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고씨는 지난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됨에 따라 이날 경찰서를 떠날 때 마스크나 모자를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카락을 내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렸다.

얼굴을 가린 고씨가 모습을 드러내자 피해자의 유족들은 “얼굴을 들라”며 울분을 토했고, 경찰이 막아서자 “살인자를 보호하는 것이냐”고 소리쳤다.

고씨는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내내 시선을 땅으로 고정한 채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고씨가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탑승하자 유족들은 땅바닥에 주저앉아 호송차량 앞을 가로막고 통곡했다.

유족들은 “오늘 고씨의 얼굴을 본 사람이 있느냐. 이럴 거면 신상공개를 왜 했느냐”며 “유가족 입장에서는 신상공개 결정이 난 후 고씨의 얼굴을 제대로 본 사람이 없다는 사실이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고씨는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거나 다름없다”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씨는 검찰에 도착해서도 여전히 얼굴을 가린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씨(36)를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지난 4일 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고씨의 실명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지난 7일 피해자의 유족이 고씨를 사형에 처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글에는 닷새 만인 이날 10만명이 넘는 참여자가 동의하고 나섰다.

국민청원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서면 청와대와 정부는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