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이희호 여사 조문단 대신 조의문…김여정 판문점서 직접 전달(종합)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0.7℃

베이징 24.9℃

자카르타 32.2℃

김정은, 이희호 여사 조문단 대신 조의문…김여정 판문점서 직접 전달(종합)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해 통지…정의용·박지원·서호 수령 계획
남북관계 경색 국면서 부담감 느낀 듯…김여정 통해 최대한 예의 갖춘 듯
이희호 여사 빈소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1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북한이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고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만 전달한다.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서 북측이 다소 부담을 느낀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김 위원장의 최측근이자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우리 측에 직접 조의문을 전달함으로써 최대한 예의를 갖추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12일 “이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나자며 김 제1부부장이 나가겠다고 알려왔다.

우리측에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참석한다.

우리 정부는 지난 11일 이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이 여사의 부음을 전달했다.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올 경우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된 남북관계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목이 집중됐었다.

조문단의 파견과 그 위상 여부가 김 위원장의 남북대화 의지를 판단할 수 있는 중요 근거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정성장 “김정은 남북관계 개선의지 회의론 확산될 것”…김준형 “예의차리면서 대화·협상 않겠다는 것”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과거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에 크게 기여한 인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조문단을 파견한 전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단순히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전만 보낸다면 김 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급속하게 확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한 것은 ‘하노이 노딜’ 이후 유지하고 있는 대남 압박기조와 조문단 파견을 통한 전격적인 분위기 전환에 대한 부담감이 동시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실세인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직접 조의문을 전달함으로써 나름 최대한의 예를 갖춘 것으로 풀이된다.

김준형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는 “예의는 차리면서 이를 계기로 다른 대화나 협상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북한은 미국에 친서도 보내는 등 전반적 상황을 관리하는 긍정적인 신호들은 보이고 있지만 아직 하노이 회담 결렬을 극복하고 입장정리해서 나올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다음 날 서거를 애도하는 조전을 보낸 후 김대중평화센터 앞으로 ‘특사 조의방문단’을 파견하겠다는 통지를 보내왔다.

사흘 뒤인 8월 21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된 특사 조의방문단을 특별기편으로 서울에 파견했다.

이 여사는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해 조문하면서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