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원지검 안산지청, ‘재판 회피’ 장기 도주자 28명 검거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3℃

베이징 22.9℃

자카르타 26℃

수원지검 안산지청, ‘재판 회피’ 장기 도주자 28명 검거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2
재판을 회피하기 위해 도주하고 공판 기일에 고의로 불출석한 피고인들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수원지검 안산지청(박순철 지청장)은 12일 기소 후 장기간 고의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거나 구속영장이 발부됐음에도 도주한 A씨와 B씨 등 총 28명을 추적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07년 12월 위조서류를 이용해 피해자들을 속여 14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음에도 12년 동안 도피행각을 벌여왔다. 결국 A씨의 계속되는 불출석으로 재판이 지연되자 법원은 2012년 3월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또 무면허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그대로 날아난 혐의로 2009년 6월 기소된 B씨는 10년 이상 도피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피고인들의 계속되는 불출석으로 재판이 지연되면서 피해자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안산지청은 지난 4월 ‘공판정 불출석 피고인 검거 TF’를 구성한 뒤 장기 도피자 등에 대한 검거 활동을 시작했다.

안산지청 관계자는 “구속영장이 발부됐음에도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도피한 피고인들을 끝까지 추적해 법의 엄정함을 보여주겠다”며 “검거 대상 도피자 범위를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