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드디어 시작된 클라우드게임 시대…‘제2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최대 수혜주 될까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7.8℃

베이징 10.2℃

자카르타 29.6℃

드디어 시작된 클라우드게임 시대…‘제2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최대 수혜주 될까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IT 강자들이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정식 출시를 발표한 가운데 국내 최대 수혜주로 ‘제2의 엔씨소프트’로 불리는 펄어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펄어비스는 엔씨소프트와 함께 PC·콘솔·모바일 개발 기술력을 갖춘 국내 유이 업체인데다 재무구조도 탄탄해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는 평가다.

12일 펄어비스 관계자는 “구글·MS 등 글로벌 파트너사와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와 관련해 긴밀하게 협업 중”이라며 “아직 정해진 바는 없지만 곧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MS는 지난 10일 ‘엑스클라우드’(xCloud)를 공개했다. PC·콘솔·모바일 기기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다. 10월 프리뷰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구글 역시 지난 7일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인 ‘스태디아’(Stadia)에 대한 서비스 일정과 게임콘텐츠 등을 공개했다. 11월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월 9.99달러에 서버에 접속해 스트리밍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선 클라우드 게임이 본격화하면 이와 관련해 PC·콘솔·모바일 등 다양한 디바이스로 게임을 개발할 수 있는 펄어비스가 강점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펄어비스는 이미 북미·유럽 등 다양한 지역에서 게임 ‘검은사막’으로 PC, 모바일, 콘솔의 모든 플랫폼에서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펄어비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북미·유럽 288억원, 아시아 562억원, 한국 458억원 등 총 1308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클라우드 게임이 보편화된다면 국내 게임사들 역시 클라우드 게임에 적합한 게임 개발을 진행할 것”이라며 “PC·콘솔 대작 게임 개발이 가능한 펄어비스, 엔씨소프트 등 대형사 위주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도 펄어비스에 대해 “신작들도 PC·콘솔·모바일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개발 중에 있으며 장르도 MMORPG, Sci-Fi 등 다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스트리밍 플랫폼에 최적화된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증권사들은 최근 한 달간 펄어비스의 목표주가를 줄줄이 올려잡고 있다. KTB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각각 20% 상향했고, 현대증권과 삼성증권은 각각 19%, 12.5% 올렸다.

펄어비스는 재무구조도 우량한 편에 속한다. 펄어비스의 부채비율은 2017년 7%에서 2018년 아이슬란드 게임사 CCP게임즈 인수로 74%까지 급등했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선 올해 46%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상민 바로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업을 제외한 국내 상장기업 평균 부채 비율은 올해 1분기 기준 130.54%”라며 “통상적으로 부채 비율 100% 이하는 재무 구조가 안정적인 편에 속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