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택시 인가 사실 없어”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택시 인가 사실 없어”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가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는 주장에 대해 “인가한 적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2일 해명자료를 통해 “타다 프리미엄 등 고급택시 호출중개사는 서울시 별도 인가대상이 아니다”면서 “현재 일부 택시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을 뿐 아직까지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택시사업자가 ‘타다 프리미엄’을 통해 고급택시를 영업하기 위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면허전환 인가, 호출중개사 가입확인, 운임·요금 변경 등 승인절차를 거쳐야 한지만 시가 인가 할 사안은 아니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앞서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이행 보증금 없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시는 또 타다 측이 “시의 대당 1000만원 이행보증금 요구 등으로 인가가 늦어졌고 최근 이를 철회했다”는 주장에 대해 “호출중개사가 고급택시에 신규로 진출하거나 기존 고급택시 호출중개사(카카오 모빌리티, 우버 등)가 고급택시를 늘리고자 할 경우 업무협약을 체결토록 하고 있다”며 “협약 체결 과정에서 이행보증금, 보증보험 가입 등 다양한 의무 담보 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그간 10여회의 협의를 거쳐 1회 위반 시 일정금액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최종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고급택시 호출중개사가 택시사업자와 상호 공생하면서 대시민서비스의 품질 유지와 안정적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개정된 지침에 따라 지속적으로 고급택시 품질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