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헝가리 여객선 침몰 가해선장 ‘보석 석방’ 결정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2.3℃

베이징 30.9℃

자카르타 29.6℃

헝가리 여객선 침몰 가해선장 ‘보석 석방’ 결정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허블레아니호 위에 모인 헝가리 관계자들<YONHAP NO-3909>
사고 후 인양된 헝가리 여객선 허블레아니호 /연합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의 가해자인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의 우크라이나인 선장 ‘유리 C.’에 대해 보석 석방하라는 헝가리 법원의 결정이 내려졌다.

12일 정부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 검찰은 크루즈선 선장의 보석 결정에 대한 항고가 기각된 사실을 이날 한국 법무협력관에게 전달했다.

크루즈선 선장 유리 C.는 지난달 29일 밤 앞서가던 허블레아니를 추돌한 후 구금됐으며 이달 1일 정식으로 구속됐다.

검찰은 크루즈선 선장을 과실에 의한 다수 살해 혐의로 기소했다. 그러나 헝가리법원은 선장에게 조건부 보석을 허가했다. 보석 조건은 보석금 1500만 포린트(6200만원 상당)를 내고, 전자발찌를 차고 부다페스트를 벗어나지 말라는 것이다.

검찰은 항고했지만 기각됐다. 대신 법원은 가해 선장에게 일주일에 두 차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아야 하는 의무를 부과했다.

한편 한국인 33명,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모두 35명을 태운 헝가리 여객선 허블레아니호는 지난달 29일 밤 9시 5분께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대형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가 뒤에서 들이 받아 7초 만에 침몰했다. 한국인 관광객 중 7명은 구조됐지만 22명이 숨졌고 4명은 아직 실종 상태에 있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모두 숨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