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좌관’ 감독 “시즌제 도입 이유? 생방송에 쫓기기 싫었다”

‘보좌관’ 감독 “시즌제 도입 이유? 생방송에 쫓기기 싫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좌관' 이정재(왼쪽부터), 신민아, 김동준, 이엘리야, 곽정환 감독,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사진=정재훈 기자

 '보좌관' 감독이 시즌제를 통해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곽정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곽정환 감독은 시즌2로 나뉘어진 '보좌관'에 대해 "처음에 20부작이나 24부작을 생각할 정도로 방대한 내용의 대작이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사전제작으로 다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지 못했다. 그대로 진행했다간 생방송에 쫓기는 구조가 될 위험이 있더라"라며 "시즌제로 나눠서 하게 되면 후반부에 가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한국에선 시즌제 드라마 시도가 힘들고 어려운 부분이 있다. 이번 '보좌관'에서 시즌제를 통해 현장에서의 근로시간의 규정을 지켜가면서 촬영 중이다. 저도 이렇게 여유롭게 하는 건 처음이다. 좋은 여건"이라며 "생방송에 쫓기는 구조가 될 수 없게끔 하면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가 함께 한다. 10부작씩 시즌1과 2가 나뉘어 방송된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