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현석, 과거 아이콘 비아이 마약 수사 개입 의혹 “진술 번복 강요에 변호사 고용”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7℃

베이징 27.9℃

자카르타 32.2℃

양현석, 과거 아이콘 비아이 마약 수사 개입 의혹 “진술 번복 강요에 변호사 고용”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3061232
양현석 /송의주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수사에 전 소속사 대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12일 KBS 뉴스는 사건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양 대표가 비아이와 마약 관련 메신저를 주고받은 A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변호인을 붙여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2016년 A씨를 조사랄 당시 비아이를 공범으로 적시했으나 A씨가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며 진술 번복을 했다는 이유로 아무런 조사를 하지 않았다.

A씨는 진술 번복 이유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 말하기 싫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핵심 관계자는 “양현석 사장이 (A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강요했다는 사실, 또 직접 변호사를 선임해줘서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는 사실까지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당시 A씨의 변호인은 답변을 거부하면서 “변호사 비밀유지 의무 있는 거 아시지 않나”며 “안된다. 얘기 못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비아이와 A씨가 주고받은 메신저 내용을 보도했다. 비아이는 마약 투약 경험이 있는 A씨에게 메신저를 통해 마약류 일종인 LSD를 구입할 수 있는지 문의하며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것” “100만원 어치를 소유하고 싶다”, “천재가 되고 싶어 하는 것” 등의 말도 남겼다.

비아이는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잘못을 겸허히 반성한다”면서 그룹 탈퇴를 선언하면서도 “겁이 나고 두려워서 마약은 하지 못했다”고 투약 사실은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