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YG엔터테인먼트·아이콘 비아이 조롱 봇물 “마약을 했다…약국서 만나”
2019. 06.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3.1℃

베이징 25.4℃

자카르타 29℃

YG엔터테인먼트·아이콘 비아이 조롱 봇물 “마약을 했다…약국서 만나”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3090544
비아이 /정재훈 기자
그룹 아이콘(iKON)의 래퍼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휘말리자 그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를 조롱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8월 대마초,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 마약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음에도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약 판매자 A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A씨는 용인경찰서에서 1차 피의자 신문을 받았고, 경찰 조사를 통해 압수된 휴대폰 속 메신저 대화가 사실이라 인정했다.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그의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도 진술했다.

이와함께 공개된 메신저 대화내용에는 비와이가 A씨와 대화를 나누며 LSD 구매에 관심을 보였고, “3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 해. 너가 사면 디씨 같은 거 안되나?”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나는 하나만 평생할거야. 사실 X나 매일하고 싶어. 근데 X바 비싸”라고 언급했다.

또 매체는 경찰이 비아이를 소환하거나 연락도 안 했다고 지적하며 마약딜러 C씨의 체포 과정에서 고객명단이 포착, 비아이의 이름도 등장했으나 어떤 조사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 측이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요청한 것은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조사하지 않았다는 것.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아이의 대표곡인 ‘사랑을 했다’를 ‘마약을 했다’로 개명하거나, YG를 ‘약국(소속 가수들이 마약을 한다는 조롱의 의미)’으로 바꿔 부르는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실제로 누리꾼들은 “약국 언플과 주작으로 만든 주입식 대세 주입식 초통령” “그놈의 꼬리 자르기 지겹다. 약국 진짜 안 뒤집는 이유가 뭐냐?” “비아이가 부릅니다 마약을 했다 우리가 만나~” “마약을 했다~~~ 비아이 만나~~~ 끊지 못할 추억이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