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초록여행’ 강원 권역 확대 선포식 개최…장애인 이동권 지원

기아차, ‘초록여행’ 강원 권역 확대 선포식 개최…장애인 이동권 지원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0613 기아차, 초록여행 강원 권역 확대 선포식(2)
심영섭 강원도의회 사회문화위원장(맨 왼쪽부터), 김인호 한국철도공사강원본부장, 김대식 기아차 전무, 김선규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회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원충의 사단법인 강릉시장애인법인단체연합회장, 김한근 강릉시장, 최선근 강릉시의회 의장이 선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장애인 이동권 신장에 적극 앞장선다고 13일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12일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한근 강릉시장 △심영섭 강원도의회 사회문화위원장 △최선근 강릉시의회 의장 △김인호 한국철도공사 강원본부장 △김선규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회장 △원충의 사단법인 강릉시장애인법인단체연합회장 △김대식 기아차 전무 등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TX강릉역사에서 ‘기아자동차 초록여행 강원 권역 확대 선포식’을 가졌다.

이번 선포식은 그 동안 수도권과 부산·경남, 광주·전남, 대전·충청을 중심으로 운영됐지만, 초록여행의 사업 권역을 강원 지역으로 확대 운영함으로써 더 많은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높이고 여행에 대한 물리적·심리적 거리감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뤄졌다.

초록여행은 2012년 6월 처음 시작돼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으로서, 교통약자 및 그 가족들에게 가족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장애인이 운전 및 탑승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차량을 교통약자에게 제공하고, 직접 운전이 어려운 경우에는 전문 운전기사를 지원하며 매달 진행되는 사연 접수를 통해 가족 여행 경비를 지원하고 저소득 가정에는 유류비를 제공한다.

초록여행에 참여하고 싶은 이들은 초록여행 사이트에서 간단한 회원 가입 후 대여 날짜와 기간, 제공서비스(차량, 유류, 기사) 등을 선택하고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강원 권역 초록여행에는 기아차가 제공하는 카니발 2대와 강원도에서 제공하는 레이 1대 등 총 3대의 차량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강원도는 KTX 강릉역에 주차공간을 확보해 제공하고 강릉시는 초록여행 고객 대상 관광지 입장료 할인 지원과 장애인 관광객을 위한 각종 편의도 제공할 계획이다.

초록여행은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7년간 5만 여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여행을 지원했으며, 내년부터는 연간 약 1만명 이상의 여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가 추구하는 사회공헌은 실질적으로 사회구성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이 되게 하자는 ‘진심’과 변함 없는 ‘꾸준함’을 통해 더욱 가치가 커지게 될 것”이라며 “초록여행으로 강원지역에서도 우리의 진정성을 가지고 꾸준히 장애인의 이동권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