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수 결집’ 한국당 지지율 30% 되찾아 [리얼미터]

‘보수 결집’ 한국당 지지율 30% 되찾아 [리얼미터]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13
리얼미터 6월2주 정당지지도 조사 결과/ 리얼미터 홈페이지
자유한국당의 정당 지지율이 소폭 상승,  다시 30%대를 되찾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수층과 영남에서 상당 수 결집한 모습이다.

13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tbs의 의뢰로 지난 10~12일 총 1509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전주보다 0.4%p 떨어진 40.1%로 나타났고 한국당은 1.9%p 오른 31.5%를 기록했다.

40%선을 유지한 민주당은 중도층, 충청권과 경기·인천, 40대에서는 하락한 반면, 진보층, 대구·경북(TK)과 호남, 30대와 60대 이상은 상승했다.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다시 30%대 초반을 회복한 한국당은 보수층, 부산·울산·경남(PK)과 TK, 4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상승한 반면, 중도층과 진보층, 20대에서는 하락했다.

정의당은 0.9%p 내린 6.0%로 다시 하락세를 보인 반면, 중도층이 결집한 바른미래당은 1.3%p 오른 6.0%로 정의당과 동률을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0.4%p 내린 2.5%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p 오른 1.5%,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6%p 감소한 12.4%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1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대비 0.4%p 오른 48.4%(매우 잘함 25.3%, 잘하는 편 23.1%)를 기록, 지난 2주 동안의 완만한 내림세가 멈추고 소폭 반등하며 40%대 후반이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1%p 내린 45.6%(매우 잘못함 33.0%, 잘못하는 편 12.6%)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내인 2.8%p로 집계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진보층, 대구·경북(TK)과 서울, 20대와 50대, 60대 이상은 상승한 반면, 호남, 40대와 30대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