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2020년까지 방화 등 지하철 차량기지 4곳에 태양광 설치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7.8℃

베이징 12℃

자카르타 29.6℃

서울시, 2020년까지 방화 등 지하철 차량기지 4곳에 태양광 설치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3113628
서울시는 방화·모란·천왕·고덕 지하철 차량기지 4개소 정비고 지붕 유휴공간에 2020년까지 총 2162㎾규모의 태양광 반전소 설치를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따라 태양광이 서치된 지하철 차량기지는 신정·도봉·수서 등에 설치된 9개소 (총 6,732㎾)에서 총 13곳으로 확대된다.

시는 먼저 1단계로 방화·모란기지에 총 1010㎾ 규모의 발전소를 설치한다. 이달 중 공사에 착수해 연내 태양광 발전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는 천왕·고덕기지 옥상에 1152㎾ 규모로 들어선다. 내년 3월 공사에 들어가 6월 중 운영할 계획이다.

기지 4개소에 태양광 발전소가 이 같이 설치되면 매달 약 208MWh를 생산할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이는 서울지역 701가구가 한달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특히 차량기지 정비고 옥상에 태양광을 설치하면 20년이상 된 노후 지붕도 함께 보수한다.

이번 사업은 시와 서울교통공사, 서울에너지공사 간 협업으로 추진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차량기지 유휴공간을 제공하고 서울에너지공사가 부지를 임대해 태양광 패널을 설치·운영하고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발전 사업을 담당한다. 시는 사업을 총괄하며 태양광 발전 사업에 대한 마스터플랜과 시행방안을 수립하고 두 공사간 소통을 도왔다.

김훤기 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시는 시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서울에 소재한 정부기관, 민간 등과 협업을 통해 태양의 도시, 서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