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넥스, 친환경 자재 ‘워터본’으로 새가구증후군 막는다

에넥스, 친환경 자재 ‘워터본’으로 새가구증후군 막는다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방, 붙박이장 모든 제품 몸체에 수용성 도료 입힌 자재 적용
1
에넥스 EK7 클래시 이미지./제공=에넥스
에넥스가 친환경 자재를 확대 적용해나가고 있다.

13일 에넥스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주방가구와 붙박이장 모든 제품에 대해 E0등급 자재를 사용하기로 하고 몸체에는 물로 만든 도료를 입힌 ‘워터본(Water Borne)’ 친환경 자재를 적용하기로 했다. 기존에 ‘워터본’ 자재는 프리미엄 제품군에 한해 적용했지만 프리미엄부터 보급형까지 모든 제품에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워터본(Water Borne)은 2006년 에넥스가 2년간의 연구와 50억원의 투자로 자체 개발한 친환경 자재다. 수용성 도료를 자재에 도장(Painting)하는 방식이다.

자재에 특수 종이나 비닐을 부착할 경우 접착제가 사용될 수밖에 없으나 ‘워터본’은 직접 수용성 도료를 바르는 방식이기 때문에 접착제가 전혀 사용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생산 공정 중에 120도 이상 고온에 건조시키기 때문에 유해물질 방출량이 현저히 낮다.

최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시험 결과에서 ‘워터본’의 폼알데하이드(HCHO)의 노출예상농도는 국토교통부의 건강친화형 주택건설기준 0.03mg/㎥보다 현저히 낮은 0.007mg/㎥이었으며,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의 노출예상농도는 기준 0.25mg/㎥보다 낮은 0.198mg/㎥이었다.

에넥스 관계자는 “워터본을 통해 고객의 건강과 환경 보호를 모두 챙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가구를 만들기 위해 끊임 없는 연구와 개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