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월 펀드 순자산 607.5조원…전월比 1.9조원↑

5월 펀드 순자산 607.5조원…전월比 1.9조원↑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wqerwq
/제공=금투협
지난달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가 주식형 펀드 감소에도 채권·실물 펀드 수탁고 증가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5월 국내 펀드 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607조5000억원으로 4월보다 1조9000억원(0.3%) 증가했다.

증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외국인 자금의 자금 이동으로 채권형 펀드는 3조7000억원(3.2%) 늘어난 11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국내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은 109조7000억원으로 3조7000억원(3.5%) 증가했다. 해외 채권형은 8조원으로 400억원(0.5%) 감소했다.

실물형 펀드도 성장세가 이어졌다.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85조6000억원으로 1조7000억원(2.1%) 증가했고 특별자산 펀드는 78조5000억원으로 2조원(2.6%) 늘었다.

혼합자산펀드는 31조4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4.9%) 늘었다. 파생상품 펀드는 51조원으로 2000억원(0.4%) 증가했고 재간접펀드는 30조5000억원으로 1000억원(0.5%) 늘었다.

이에 비해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78조3000억원으로 5조3000억원(6.3%)가량 감소했다. 코스피·코스닥 시장 부진으로 자금 유출 추세가 지속하고 평가액이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 유형별로는 국내 주식형이 57조3000억원으로 3조9000억원(6.4%) 줄었고 해외 주식형은 20조9000억원으로 1조4000억원(6.1%) 줄었다.

머니마켓펀드(MMF) 순자산은 107조7000억원으로 1조2000억원(1.1%) 감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