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유플러스, 5G VR 자신감 “통신 3사 VR 서비스 최강 승자는?”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1.2℃

베이징 22.3℃

자카르타 29.2℃

LG유플러스, 5G VR 자신감 “통신 3사 VR 서비스 최강 승자는?”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613_150419313
13일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점에서 운영 중인 LG유플러스 U+ 5G 체험존 전경/사진=김나리기자
이통 3사가 5G 가입자가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이동통신 3사의 5G 핵심 서비스인 VR(가상현실)을 비교 체험할 수 있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선보이며 경쟁사와 전면전을 선포했다. LG유플러스가 이례적으로 경쟁사의 콘텐츠와 자사의 콘텐츠를 비교체험하는 행사를 진행하면서 5G 시대 VR 콘텐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3일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점 중앙광장에 설치된 U+ 5G 체험존에는 오전부터 이통 3사의 5G 서비스를 체험을 위한 방문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체험존은 U+AR(증강현실), U+ VR, U+프로야구 골프 아이돌 Live와 3사 비교체험 공간으로 구성됐다. 단연 인기가 많은 곳은 3사 비교체험 공간이었다. 블라인드 테스트 형식으로 진행된 체험존에서 3사가 제공하는 VR 콘텐츠 스타와의 데이트, 음악방송과 2사의 웹툰을 비교체험했다.

체험은 A사, B사, C사의 콘텐츠를 체험한 후 투표를 마무리하면 통신사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3사의 콘텐츠는 모두 동일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진행됐으며 갤럭시 기어 연동이 되지 않는 KT의 콘텐츠만 별도의 VR 기기로 시연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방문객들이 5G 통신사를 결정하는 데 객관적인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자사의 5G 서비스뿐만 아니라 타사의 서비스도 비교체험하도록 제공했다”며 “통신 3사의 VR 서비스를 모두 체험하면 5G 통신사를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akaoTalk_20190613_150418746
13일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점에서 운영 중인 LG유플러스 U+ 5 체험존에서 방문객들이 통신 3사의 VR 서비스를 비교체험하고 있다. /사진=김나리기자
스타와의 데이트는 A사 프로미스나인 멤버들과 대화, B사는 손나은과 쇼핑, C사는 차오루와 등산 콘텐츠가 나왔다. 가장 몰입도가 높은 콘텐츠는 B사 콘텐츠였다. B사의 콘텐츠를 체험하기 위해 VR 기기를 쓰자 에이핑크 손나은의 손에 이끌려 옷가게에 들어선다. 탈의실에 들어갔던 손나은이 화려한 패턴의 원피스를 입고 나와 포즈를 뽐낸다. 남자친구 앞에서 수줍어 하는 손나은과 쇼핑을 즐기니 여자친구와 함께 쇼핑에 나선 남자친구가 된 기분이었다.

A사와 C사의 콘텐츠는 데이트를 하는게 아니라 스타가 나오는 영상을 관람하는 느낌이 강했다. B사에 투표를 한 후 확인을 하니 LG유플러스의 서비스였다.

KT와 LG유플러스 2개사만 제공하는 웹툰 콘텐츠도 LG유플러스의 압승이었다. KT의 웹툰 콘텐츠는 VR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했다. 기기를 착용하지 않고 웹툰을 볼때와 동일한 만족도를 느꼈다. 반면 LG유플러스 웹툰은 입체적으로 화면이 바뀌며 한 컷 한 컷 눈 앞에 등장했다. 또한 일부 컷은 360도 회전이 돼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경험을 선사했다.

LG유플러스가 스타필드 하남점에서 운영중인 U+ 5G 체험존에는 12일 기준 9일 만에 7만5000명이 방문했으며 주중 평균 7000명, 주말 평균 1만3000명이 다녀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강남역 체험존과 스타필드 하남점에 1만2000명이 넘는 고객이 참여할 정도로 5G 서비스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며 “올해 지속적으로 U+ 5G 체험존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동형 팝업스토어는 전국 축제, 야구장. 골프장 등 인구가 많은 지역을 찾아가고 있으며 유동인구가 많은 영화관과 쇼핑몰 중에서도 미니 팝업체험존을 통해 U+ 5G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