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군에 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4.9℃

베이징 8.4℃

자카르타 28.6℃

문재인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군에 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명 모두 기획·특수·공안 등 다양한 분야서 ‘강점’
3~4기수 낮은 윤 지검장도 후보에 올라…‘파격’
11111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 왼쪽부터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19기), 김오수 법무부 차관(56·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연합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19기), 김오수 법무부 차관(56·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이 문재인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이 될 최종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하는 오는 16일 이후 이들을 제청하고 문 대통령이 최종 후보자 1인을 임명할 예정인 가운데 정부의 검찰개혁 과제를 맡을 검찰 수장으로 어떤 인물이 최종 낙점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4명의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선정했다.

봉 차장은 검찰 내 대표적 ‘기획통’으로 통한다. 검찰 안팎으로 두루 관계가 원만할 뿐만 아니라 2년간 대검 차장을 지내 조직 내 각종 현안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인물이라는 평가다. △대검찰청 정책기획과 과장 △법무부 인권국 국장 △울산지검장 △서울동부지검장 등을 역임했으며 여의도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김 차관은 대우조선해양 납품 비리, 효성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 등 특별수사에 역량을 발휘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검사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 검사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후보에도 ‘깜짝’ 거론돼 문재인정부의 신임이 두텁다는 평가다.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이 고검장은 진경준 전 검사장의 뇌물 등 혐의 사건의 특임검사를 맡아 진 전 검사장을 재판에 넘긴 바 있으며 대표적인 ‘공안통’으로 불린다. 문재인정부 첫 법무부 차관과 올해 개청한 수원고검의 초대 고검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 △인천지검장 △대전고검장 등도 역임했다. 충북 증평 출신으로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대를 나왔다.

다른 후보자들보다 3~4기수 낮은 윤 지검장이 후보군에 오른 것은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2013년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수사하던 중 상관의 외압이 있었음을 폭로해 ‘강골 검사’로 이름을 날렸다. ‘최순실 게이트’ 수사를 맡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깜짝 발탁돼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서울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