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이스피싱 막은 이현주 NH농협은행 팀장, 분당경찰서장 감사장 받아

보이스피싱 막은 이현주 NH농협은행 팀장, 분당경찰서장 감사장 받아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농협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NH농협은행 분당정자역지점에 근무하는 이현주 팀장(오른쪽 네번째)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12일 분당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NH농협은행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는 분당정자역지점에 근무하는 이현주 팀장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지난 12일 분당경찰서로부터 감사장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 팀장은 3500만원을 타행으로 이체하려는 고객이 ‘금융사기예방진단표’를 작성하던 중 불안감을 느끼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다른 거래내역을 조회하던 중, 당일에 카드론 3000만원을 받은 적이 있는 것을 알게됐다.

이에 보이스피싱 피해라고 직감한 이 팀장은 즉시 옆 동료에게 알려 경찰서에 신고하게 하고, 지점장과 함께 고객을 적극 설득해 자산을 보호할 수 있었다.

민광용 NH농협은행 분당정자역 지점장은“평소 직원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교육 및 사례전파를 수시로 실시한 결과 고객님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님들의 소중한 자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