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아내 허위 취직시켜 횡령’ 김무성 사위 벌금형 선고

법원, ‘아내 허위 취직시켜 횡령’ 김무성 사위 벌금형 선고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의원 사위에게 벌금 2000만원 선고
clip20190613173050
아내를 허위로 취직시켜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무성 의원 사위에게 법원이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3단독 장준아 부장판사는 13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 사위 A씨에게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장 판사는 “횡령금액이 적지는 않으나 전액 반환했고 피해회사들이 처벌을 바라지 않고 있으며 피해회사 중 한 곳은 피고인과 가족들이 지분을 전부 가지고 있어 가벌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내를 아버지 회사인 ‘엔케이’ 자회사 등 3곳에 허위로 취업시켜 3억9000여만원을 급여 명목으로 받아 횡령하고 자신도 이름만 올린 뒤 허위로 급여를 받아 9458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검찰은 A씨를 약식기소했다. 그러나 여당 의원들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4억원이 넘는 돈을 횡령하고 검찰이 약식 기소한 것은 유전무죄·무전유죄라며 비판했다.

법원 역시 이 사건을 약식절차로 처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올해 1월 정식재판에 넘겼다.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약식기소 때와 마찬가지로 벌금 2000만원을 구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