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 말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성사될까
2019. 06.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2.3℃

베이징 30.9℃

자카르타 29.6℃

6월 말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성사될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여부 몰라…물리적으로는 가능"
정세현 "원포인트 남북회담 성사 가능성 절반 이상으로 평가"
김여정, '남북회담 이어져야' 언급에 "북남관계 개선위해 필요"
문 대통령, 노르웨이서 공동기자회견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오슬로 구상’에서 이달 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해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미정상회담 전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을 절반 이상으로 높게 전망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김 위원장이 김 제1부부장을 보내 고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을 전달한 데 대해 긍정적 시그널로 보면서 남북 정상의 만남에 기대감이 커지는 모양새다.

다만 문 대통령은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알 수 없다”며 즉답을 피하면서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여지를 열어뒀다.

문 대통령은 12일 비비씨(BBC) 특파원과의 대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도 13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 북·미정상회담이 톱다운 방식으로 조기에 개최될 수 있도록 집중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교통방송(TBS)라디오에 출연해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성사될 가능성이 51%, 60% 능선은 넘었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쓰지 않았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정 전 장관은 “몇 가지 조정을 하든지 해야 될 부분이 남아 있지만, 상당한 정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쓰지 않았겠는가”라면서 “남북 간에 물밑 접촉을 통해 그 정도 만들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표현 자체는 당위론적인 성격을 띄고 있지만 평소 신중한 문 대통령의 스타일로 미뤄봤을 때 아무 근거 없이 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하진 않았을 것이라는 평가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TBS라디오에서 “김 제1부부장에게 이번 고위급 만남이 반드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져야 한다. 그것이 이 여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 유지를 받드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박 의원은 “김 제1부부장이 내 말을 가만히 잘 듣고 있다가 한번 웃더니 ‘고 이희호 여사님의 그러한 유지를 받드는 것이 우리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전날 판문점 통일각에서 이 여사에 대한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에게 전달했다.

◇ 비건 “이 여사 조의, 긍정적 시그널”…전문가들 “의전 생략하면 회담 열릴 가능성”

비건 대표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15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비공개 회동하는 자리에서 전날 북한이 이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것을 언급하며 “긍정적 시그널로 본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진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남북 정상이 지난해 5월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원포인트 회담을 했었다”면서 “의전 등을 생략할 수 있다면 그런 정도의 회담을 여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조 교수는 “의전 절차가 복잡한 회담이라면 물리적 시간이 부족해 어려울 것”이라면서 “그렇지만 완전히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고 조심스레 내다봤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외교전략연구실장은 “문 대통령은 작년 5월에도 언론에 안 알리고 원포인트로 (김 위원장을)만나고 와서 만났다고 알렸다”면서 “비공개라도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오기 전에 이뤄질 수 있다는 데 더 무게를 싣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의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6월 중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한지는 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며 여지를 남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