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언론, “미국이 대중 선동한다” 홍콩 시위 두고 비난

中 언론, “미국이 대중 선동한다” 홍콩 시위 두고 비난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4.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의원들, 시위 참가자들 용기에 감동했다는 것은 노골적인 선동"
The Week That Was in Asia Photo Gallery
12일 홍콩 입법위원회 앞에서 홍콩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수천 명의 시위대에 최루탄과 고압 호스를 사용하고 있다./연합, AP
중국 언론이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두고 강도 높은 비난을 며칠째 이어가고 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3일 사평을 통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인들의 시위를 미국이 ‘선동’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논조로 비난했다.

신문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홍콩의 반대파 인사들을 수차례 만났으며 시위가 일어나자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해 ‘무섭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신문은 일부 미국 의원들이 ‘막돼먹은’ 극단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의원들이 시위 참가자들의 용기에 감동했다는 것은 ‘노골적인 선동’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 의원들이 대중을 조종하고 선동한다”며 “도덕과 양심이 부족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미국에 “어떤 형태로든 홍콩의 일과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