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민국 우크라이나’ U-20 축구 결승 선제골 이강인 “골든볼, 다 형들 덕분”

‘대한민국 우크라이나’ U-20 축구 결승 선제골 이강인 “골든볼, 다 형들 덕분”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20월드컵] 열여덟살 이강인의 첫 U-20 월드컵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돌며 관중석의 한국 응원단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최우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거머쥔 한국 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을 마치고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나 “좋은 대회였고, 좋은 추억이었다. 이런 기회가 또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좋은 형들, 코치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승을 목표로 했는데 이루지 못해 기분이 좋지는 않다”면서도 “다들 열심히 뛰었고, 후회가 없다. 골든볼을 받은 건 저에게 잘 해주고 경기장에서 하나가 돼 뛰어 준 형들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형들이 저에게 힘들다는 내색을 한 번도 하지 않아서 저도 하지 않았다. 우리는 ‘한 팀’이었고, 모든 분이 좋은 성적을 내기를 원하셨던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좋은 대회의 결승전에서 뛰고, 좋은 경험과 추억을 쌓아서 행복했다. 미래에 좋은 방향으로 흘러갔으면 좋겠다”면서 “소속팀에 가서 더 열심히 하고, 다음에 또 모일 수 있으면 기분 좋게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미래를 기약했다.

2년 뒤에도 만 20세라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이강인은 ‘또 한 번 나올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지금은 너무 힘들어서 그런 생각을 할 틈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번 대회 전부터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였던 이강인은 이날 결승전 페널티킥 선제골을 포함해 대회 내내 한국의 공격을 이끌며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남자 대회 결승에 오르는 데 앞장선 그는 골든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