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전 출전 김정민 경기력 논란 “활동량 적고 수비력 부족…결과적으로 실패”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0℃

도쿄 5.2℃

베이징 4.9℃

자카르타 29.8℃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전 출전 김정민 경기력 논란 “활동량 적고 수비력 부족…결과적으로 실패”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6081350
김정민 /연합
아쉽게 정상을 눈앞에 두고 우크라이나에 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김정민 선수의 경기력 논란이 뜨겁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대표팀은 전반 4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우위를 잡았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아쉬운 경기를 선보였다.

특히 8강과 5강에서 선전한 정호진을 대신해 조별리그와 16강전에 뛰었던 김정민을 수비형 미드필더에 세웠다. 패스력을 높여 공격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김정민은 이날 연일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많은 이들의 지적을 받았다. 그는 공격력과 패스력이 좋지만, 활동량이 적고 수비력이 부족해 역습에 취약하다는 평이다.

결과적으로 수비보다는 공격에 집중한 정정용 감독의 작전이 실패로 돌아간 셈이다.

누리꾼들은 “김정민은 그냥 눈빛으로 수비하던데” “중앙 미드필드는 진짜 빡세게 뛰어야 하는 자린데 설렁설렁 압박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었다. 모든 경기에서 김정민은 이해할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