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 GTX 연장 방안 포럼 열린다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8.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4℃

평택 GTX 연장 방안 포럼 열린다

이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오후 2시 평택시 청소년문화센터에서
평택 사통팔달 GTX(철도망)구축 방안 포럼 열려
평택 사통팔달 GTX(철도망)구축 방안 포럼 초청장
평택 이진 기자 =경기 평택시가 파주 운정~동탄 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의 평택지제역까지 연장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에 따른 방안 마련을 위한 포럼이 열린다.

‘평택 사통팔달 GTX(철도망)구축 방안’ 포럼은 오는 26일 오후 2시 평택시 청소년문화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GTX-A노선은 파주 운정에서 서울역, 삼성역을 거쳐 동탄까지를 연결하는 노선의 급행철도로 총연장 83.1㎞다.

그동안 시는 사통팔달 철도망 구축을 위해 시민들의 뜻을 모아 평택지제역까지로의 노선 연장을 정부에 건의해 왔다.

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기자단과 평택언론인클럽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선 GTX-A노선의 평택 연장을 위한 당위성 제시와 대안 마련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이 예상된다.

기조연설은 남서울 대학교 김황배 교수가 맡았다. 평택시 철도망 체계 정비방안(GTX 평택 연장·지제∼평택항 복선·서해안선 전철 투입 중심)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좌장에는 김종식 평택언론인클럽 추진위원장이, 토론자로는 김영규 교통연구원 박사, 오명근 경기도의원, 강정구 평택시의원, 남동경 경기도청 광역도시철도과장, 유용희 평택시 건설교통국장 등이 나선다.

특히 이날 포럼은 50만 대도시에 진입한 평택시의 철도망 점검과 정비 시급성은 물론 전국 철도망 중 평택이 중요한 이유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GTX-A노선(파주 운정~동탄), 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마석), C노선(양주 덕정~수원) 등 3개 노선이 확정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