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년 장마기간, 6월 말부터 점차 북상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2019년 장마기간, 6월 말부터 점차 북상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0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날씨누리
'2019년 장마가기간'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장마는 6월 하순경 제주도에서 시작되어 점차 북상하고 7월 말 중부지방에서 완전히 끝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적극적인 기온 상승으로 이상기상이 빈번하게 출연하며 장마 예측이 더욱 어려워지게 됐다. 

지난달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 전망(2019년 6월~8월)'에 따르면 여름철 태풍은 평년 수준인 1~3개 정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7월 전반에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후반에는 주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수량은 장마가 있는 6월에는 예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전망이며 7월과 8월에는 예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