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시진핑에 ‘홍콩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 거론할 것”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9.9℃

베이징 1.2℃

자카르타 27.6℃

“트럼프, 시진핑에 ‘홍콩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 거론할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6. 17. 0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트럼프-시진핑, 오사카 G20서 만날 것"
"홍콩 문제, 미중 정상 논의 이슈 중 하나"
"홍콩서 일어나는 일, 홍콩인이 말하는 것, 주시하고 있어"
HONG KONG PROTES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의 완전 철폐를 요구하고 있는 홍콩의 대규모 집회인 ‘검은 대행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시위를 주도한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에 따르면 이날 참여 인원은 거의 200만명이다./사진=홍콩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의 완전 철폐를 요구하고 있는 홍콩의 대규모 집회인 ‘검은 대행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 “우리는 지금부터 몇 주 내에 G20에서 시 주석을 만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그들이 논의하는 이슈들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홍콩에서 무엇이 일어나고, 전개되고 있는지 보고 있다”며 “홍콩인들이 그들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관해 말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언제나 인권의 강력한 옹호자였다”고 주장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홍콩의 민주화 지도자인 마틴 리 전 민주당 창당 주석을 만나 ‘송환법’이 “홍콩의 법치주의를 위협한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지난 10일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홍콩 정부가 제안한 개정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홍콩에서 수십만명이 벌인 평화시위는 이 법안에 대한 홍콩인들의 반대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특히 “‘한 국가 두 체제’의 지속적인 침식은 홍콩이 오랫동안 확립해 온 특수 지위와 국제 문제를 위태롭게 한다”며 홍콩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갈수록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무부의 홍콩 일국양제에 대한 우려는 지난 1일 미 국방부가 발표한 ‘인도·태평양 전략보고서’에서 대만을 ‘국가(country)’로 언급하며 중국이 ‘미수복 지역’이라며 민감하게 반응하는 대만 문제를 건드린 것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운동 30주년 하루 전날인 3일엔 성명을 발표하고 중국의 인권유린 실태 등을 비판하면서 인권 탄압 중단을 강력하게 촉구하기도 했다.

미국이 무역전쟁에 이어 중국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대만·홍콩·인권 문제까지 건드리며 압박하고 있는 모양새다.

수십만명의 홍콩 시민들은 이날도 ‘송환법’의 완전 철폐를 요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벌였다. 시위를 주도한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에 따르면 이날 참여 인원은 거의 200만명으로 홍콩인 10명 중 거의 3명이 거리로 나온 셈이 되며 홍콩에서 벌어진 역대 최대 규모 시위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분쟁의 일환으로 중국산 제품들에 광범위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중국에 맞서는 그의 의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공화·민주당 소속 대통령하에서 정말 오랜 시간 중국이 무역과 다른 방법들로 우리를 이용하도록 허용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그들에 대해 매우 강력하게 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기간에 시 주석을 만나 미·중 무역갈등 해소를 위한 담판을 벌이겠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으나 중국은 미·중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공식 확인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에서 시 주석과의 회담이 성사되지 않으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해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