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내년 하반기 자양강장제도 카페인함량·경고문구 표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식약처 내년 하반기 자양강장제도 카페인함량·경고문구 표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내년 하반기부터 대형마트나 일반 소매점·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박카스F 등 자양강장제도 카페인 함량과 함께 청소년 섭취 경고 문구를 적어야 한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의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이 행정 예고된다. 7월 2일까지 의견을 받은 뒤 공포되고 1년 후부터 시행된다.

개정안은 카페인 함유 자양강장제의 경우 ‘카페인 함량’을 의무 표시토록 했다. 또 ‘15세 미만은 복용하지 않는다’는 경고 문구를 굵은 글씨와 색상 등 적절한 방법을 사용해서 눈에 띄게 표시해야 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실에 따르면 현재 시중에서 파는 에너지드링크와 캔커피 등 고카페인 함유 음료는 식품으로 분류돼 모두 카페인 표시 기준을 적용받는다. 하지만 자양강장제는 마트나 편의점 등에서 구매가능하지만 식품이 아닌 의약외품으로 분류돼 제조업체가 자율적으로 카페인 함량을 기재할 수 있을 뿐 ‘고카페인 함유’ 표시나 ‘섭취 주의 문구’를 기재하지 않아도 된다.

박카스F의 경우 제조판매사인 동아제약이 자율적으로 카페인 함량을 표시하고 있다. 자양강장제에 넣을 수 있는 카페인 함량은 1964년에 제정된 의약품 안전관리규칙에 따라 ‘1회 복용 시 30㎎ 이하’로 제한돼 있었다. 하지만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53년 만인 2017년 12월 ‘30㎎ 이하 제한’은 풀렸다.

박카스F 한 병에 든 카페인은 30㎎이지만 같은 양을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시판 중인 에너지드링크 제품과 카페인 함량이 비슷하거나 높다. ㎖당 카페인 함량은 박카스F가 0.25㎎으로 스포츠음료 레드불(0.25㎎)과 같고, 핫식스(0.24㎎)보다 많으며, 몬스터(0.28㎎)보다는 적다.

한편 우리나라의 카페인 일일 섭취 권고량은 성인 400㎎ 이하, 임산부 300㎎ 이하, 어린이 2.5㎎/㎏ 이하 등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