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보공단,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여성이 남성보다 5배 많아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건보공단,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여성이 남성보다 5배 많아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건강보험
갑상선암이 40대부터 증가하고 여성환자가 남성보다 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5년간 병원을 방문한 진료인원이 21.7% 증가했다. 이 기간 진료인원은 28만425명에서 34만1155명으로 연평균 5% 늘었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는 28만1007명으로 남성 환자 6만148명보다 4.7배 많았다.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7%로 여성 4.6%보다 높았다.

연령별 진료인원은 40대 이후부터 뚜렷하게 증가했다. 이 기간 연령대별 증감률은 40대 11.3%, 50대 17.2%, 60대 53.1%, 70대 이상 56.5%였다. 반면 30대 증감률은 0.1%, 20대 5.4%였다. 40대 이상 진료인원은 매년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2017년 기준 40대 이상 진료인원은 전체 85.9%인 반면 30대 이하는 14.1%에 불과했다.

2017년 기준 인구 10만명 당 60대 환자가 1292명으로 가장 많았다. 50대 1279명, 40대 970명 순이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7.2%로 가장 높았고 60대 4.7%, 40대 3.1% 등의 순이었다.

갑상선암 진료비는 이 기간 2785억원에서 2590억원으로 7% 감소했다. 1인당 진료비도 5년간 평균 6.5% 줄었다. 1인당 입원비는 연평균 10.8% 증가했다. 수술인원은 5년간 감소했다. 갑상선암 수술인원은 이 기간 4만151명에서 2만2796명으로 43.2% 줄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