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윤 검찰총장 지명자, 검찰 개혁에 목숨 걸어야
2019. 07.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19.1℃

베이징 26.5℃

자카르타 27℃

[사설] 윤 검찰총장 지명자, 검찰 개혁에 목숨 걸어야

기사승인 2019. 06. 17.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17일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로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낙점했다.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어 좌천된 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을 맡기도 했다. 검찰 개혁은 그의 최대 과제다.

윤 지명자는 특이한 점이 많다. 우선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로 꼽힌다. 고검 검사로 있다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후 2년 만에 고검장들을 누르고 총장이 된 것도 특이하다. 또 현 문 총장보다 연수원 기수가 5년이나 낮아진 것도 예사로운 일이 아니다.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도 무척 관심이 쏠린다.

윤 지명자는 과제도 많다. 우선 문재인 정부 들어 계속되는 적폐청산, 검찰과 경찰이 대립하는 검경수사권 조정, 검찰의 입장을 어렵게 하는 하명수사, 내부에서조차 목소리가 나오는 검찰 개혁 등 큰 과제를 풀어가야 한다. 하지만 어느 하나도 섣불리 다루거나 총장이 마음대로 할 수 없다. 정치권과의 소통, 내부 달래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이제 정치권과 국민들의 눈은 윤 지명자가 지금처럼 적폐수사를 계속할지, 검경수사권 조정에 어떤 의견을 낼지, 검찰을 어떻게 개혁할지에 쏠려있다. 항간에는 그가 문 대통령의 신임을 바탕으로 지금의 역할을 강하게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하기도 한다. 부정적 시각이다. 반대로 기수 파괴로 검찰에 큰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긍정적 측면이다.

윤 지명자가 시급히 해야 할 일은 검찰을 개혁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다. 정치권에서 볼 때는 적폐 수사와 수사권 조정이 큰일이지만 국민의 입장에서는 검찰이 새롭게 깨어나는 것이다. ‘정권에 앞장선다’는 소리를 들어서도 안 되고, ‘자기 식구를 감싼다’는 소리를 들어서도 안 된다. 이 두 가지 소리만 듣지 않는다면 성공한 검찰총장으로 남을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