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강인 “누나들, 전세진·엄원상에 소개해주고파”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6.6℃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

이강인 “누나들, 전세진·엄원상에 소개해주고파”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강인, '제 누나를 소개시켜주고 싶은 선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강인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이강인(18·발렌시아)이 전세진(20·삼성 블루윙즈)과 엄원상(20·광주FC)에게 두 누나를 소개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1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사회자는 이강인에게 “누나가 둘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 형이나 엄원상 형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다”면서 “가장 정상적인 형들인 것 같다.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패했지만, 경기 후 시상식에서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골든 볼 시상대에 올랐다.

18세 나이로 골든볼을 수상하는 것은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4년 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