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진핑, 20~21일 북한서 김정은 만난다…북미·남북대화 이어질까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4℃

베이징 25.6℃

자카르타 28.4℃

시진핑, 20~21일 북한서 김정은 만난다…북미·남북대화 이어질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8.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화통신
지난 1월 4차 방중한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 주석과 악수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의 최고지도자로는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는 17일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인 습근평 동지가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을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총 네 차례 중국을 찾아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지난 1월 방중 당시 시 주석에게 공식 초청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의 후자오밍 대변인도 같은 시각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은 대외적으로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무려 4차례나 일방적으로 방중해 시 주석을 찾은 것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풀이된다.

쑹타오 중련부장은 시 주석 방북 설명회에서 “북·중 양측은 유관국들이 어렵게 얻은 한반도의 대화와 완화 추세를 소중히 여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쑹 부장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견지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견지하는 것을 격려해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정세 안정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이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