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스공사,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 천연가스 산업 동반성장관’ 운영

가스공사,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 천연가스 산업 동반성장관’ 운영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8.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OGA) 가스공사 동반성장관 운영
18일부터 사흘간 말레이시아 쿠알라품푸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에 참석한 참가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18일부터 사흘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에서 ‘천연가스 산업 동반성장관’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60개국에서 200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하는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석유·가스 분야 전시회다.

가스공사는 가스감지기 및 초저온용 밸브 등 국내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다양하고 우수한 천연가스 기자재의 홍보·판촉 기회를 제공하고자 총 14개 업체가 참여하는 전용 홍보관을 마련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말레이시아는 최근 자국 내 풍부한 자원 매장량을 바탕으로 석유·가스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어 천연가스 분야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진출할 만한 가치가 높은 미래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특히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순방을 계기로 양국 간 산업·에너지 분야의 협력 기반이 점차 강화되고 있어 이번 전시회에 대한 참여 기업들의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가스공사는 세계 가스시장에서 인정받는 브랜드 파워를 전면에 내세우는 공동 홍보활동을 전개함으로써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에 대한 신뢰도 향상은 물론 해외 에너지 시장 진입에도 큰 힘을 더해줄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