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앞으로 여름마다 전기료 월 1만원 할인… 누진제 폐지 없었다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앞으로 여름마다 전기료 월 1만원 할인… 누진제 폐지 없었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8.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름철 전력사용 패턴 부합·수급관리 등 종합 고려”
“누진제 폐지는 1400만 가구 요금인상 효과”
내달부터 바로 시행… 한전 재무부담 ‘전전긍긍’
누진제
전기료 누진제 개편 최종권고안.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매년 여름철(7~8월)마다 전체 2500만 가구 중 1600만 가구가 월 1만원 수준의 요금 할인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하는 전기료 누진제 완화책을 택했다. 대규모 적자를 보고 있는 한전의 재무 부담이 가장 큰 선택지인 동시에 누진제를 완전 폐지하자는 국민의 목소리가 컸던 만큼 일부 반발도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민관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TF가 ‘제8차 누진제 TF 회의’에서 3개 누진제 개편대안 중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1안을 최종 권고안으로 산업부와 한국전력공사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1안은 1구간을 300kWh 이하로, 2단계 상한을 450kWh 이하로 한다. 전체 2500만 가구 중 1629만가구가 혜택을 보며 월 할인수준은 1만142원이다. 지난해 한시적으로 진행한 누진 체계 보다 완화폭이 소폭 줄었다.

TF는 결정 이유에 대해 “1안이 냉방기기 사용으로 여름철 전력사용이 급증하는 소비패턴에 맞춰 최대한 많은 가구의 전기료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점, 여름철 수급관리 차원에서 현행 누진제 기본 틀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했다.

누진제333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다만 1안은 평년시 약 2500억원, 폭염시 2800억원대 한전에 부담을 안기게 된다. 한전은 그동안 대규모 적자를 이유로 누진제 완화에 대한 재무적 부담을 토로해 왔다.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은 이달 초 토론회에서 “뉴욕증시 상장 주식회사라서 주주이익도 대변해야 한다”며 “(에너지복지는)전기료 조정 보단 에너지바우처나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또 국민들이 누진제 폐지를 원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잇따랐던 만큼 기존 시스템을 계속 가져가는 것에 대한 일부 여론의 지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누진제 폐지안(3안)에 대해 TF는 “전기를 쓴 만큼 요금을 낸다는 점에도 불구, 전력사용량이 작은 가구(1400만)의 요금 인상을 통해 전력다소비 가구(800만)의 요금을 인하하는 효과가 발생한다는 점에서 수용성 검토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누진단계 축소안(2안)은 여름철 요금 불확실성을 완화할 수 있으나 3단계 사용 가구(약 600만)에만 혜택이 제공된다는 점이 부각됐다.

이후 누진제 TF에서 제시한 안을 한전이 검토해 전기요금 공급약관 개정안을 마련하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정부에 인가신청을 하게 되면 정부는 전기위원회 심의 및 인가를 거쳐 다음달부터 새로운 요금제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