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우식, 홀쭉했던 과거 사진 공개 “말랐던 시절”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신우식, 홀쭉했던 과거 사진 공개 “말랐던 시절”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우식 SNS
스타일리스트 신우식이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신우식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9yearsago #soldier 
#조여사님이보내준사진 #어제 갑자기 엄마 보고 싶어, 본가 다녀왔더니, 부랴부랴 사진을 찾아 보내주셨다, 살이 많이 빠졌다면서, 빼는 거면, 저 때처럼 더 빼라고 #신스타개말라시절 #청성부대 #6사단 #6사단의 작전을 죄다 책임지는 곳 #대외비병사 #대한민국 #육군 #땅개시절 (그나저나 저 때도 눈썹이 짝짝이, 보톡스 탓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네, #컴플레인 걸 뻔 , #하마터면) #기억나요? #송병장님 #다들보고싶다 #저때부터밤새는신동이였다는, 맨날야간작업 #이원순병장님 잘 살죠? 내 사수... 개고생 삼인방'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우식의 과거 모습이 담겨있다. 지금과는 사뭇 다른 날씬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신우식은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의 수요일 코너 '오늘 뭐 입지'에 고정 출연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