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연수, 팬에 냉랭한 댓글 남겨 논란…“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하연수, 팬에 냉랭한 댓글 남겨 논란…“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연수
하연수가 SNS에 단 댓글로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 SNS

  

아시아투데이 서현정 기자 = 배우 하연수가 SNS에서 팬들에게 냉랭한 댓글을 남겨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해당 화조도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한 팬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라며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싸늘하게 답했다.
 
또한 하연수는 19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라며 자신의 병풍전시를 홍보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한 팬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단 댓글에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고 답해 논란이 가중됐다.
 
누리꾼들은 궁금해서 질문한 팬에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냉랭하게 반응했다면 비난했다. 이와 반대로 이런 논란 자체가 지나치다는 반응 역시 이어지고 있다.

현재 하연수의 족자 판매 관련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