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드벨벳 “새로운 장르 도전? 부담감 있지만 성장한 모습에 뿌듯”

레드벨벳 “새로운 장르 도전? 부담감 있지만 성장한 모습에 뿌듯”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레드벨벳/사진=정재훈 기자

 그룹 레드벨벳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The ReVe Festival’ Day 1’)의 쇼케이스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레드벨벳은 “부담감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다. 어떻게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한다. 스타일링, 창법, 안무 등 어떻게 해야 대중들에게 새롭게 다가갈 수 있을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초반에는 새로운 장르를 하는 거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것을 해나가면서 성장하는 저희의 모습을 보니 이번 ‘짐살라빔’도 초반에는 어렵고 힘들었지만 지금은 새롭고 뿌듯한 도전이고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해 나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타이틀 곡 ‘짐살라빔(Zimzalabim)’은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Zimzalabim’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담았다.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이다.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연인 사이에도 섬세한 감정 조절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계란 반숙 요리에 비유한 래거 팝 곡 ‘써니 사이드 업!(Sunny Side Up!)’, 상대방에게 첫눈에 반했을 때 휘몰아치는 감정들을 표현한 펑크 팝 장르의 ‘밀크셰이크(Milkshake)’, 사랑을 깨달은 순간의 아찔한 긴장감을 노래한 팝 곡 ‘친구가 아냐(Bing Bing)’, 화려한 신스 멜로디와 다양한 효과음이 인상적인 일렉트로닉 팝 곡 ‘안녕, 여름 (Parade)’, 레드벨벳의 부드러운 보컬이 돋보이는 컨템퍼러리 얼반 팝 곡 ‘엘피(LP)’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레드벨벳의 새 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수록곡 및 타이틀곡 ‘짐살라빔’은 오늘(19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