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드벨벳 “새로운 장르 도전? 부담감 있지만 성장한 모습에 뿌듯”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6.6℃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레드벨벳 “새로운 장르 도전? 부담감 있지만 성장한 모습에 뿌듯”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레드벨벳/사진=정재훈 기자

 그룹 레드벨벳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The ReVe Festival’ Day 1’)의 쇼케이스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레드벨벳은 “부담감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다. 어떻게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한다. 스타일링, 창법, 안무 등 어떻게 해야 대중들에게 새롭게 다가갈 수 있을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초반에는 새로운 장르를 하는 거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것을 해나가면서 성장하는 저희의 모습을 보니 이번 ‘짐살라빔’도 초반에는 어렵고 힘들었지만 지금은 새롭고 뿌듯한 도전이고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해 나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타이틀 곡 ‘짐살라빔(Zimzalabim)’은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Zimzalabim’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담았다.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이다.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연인 사이에도 섬세한 감정 조절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계란 반숙 요리에 비유한 래거 팝 곡 ‘써니 사이드 업!(Sunny Side Up!)’, 상대방에게 첫눈에 반했을 때 휘몰아치는 감정들을 표현한 펑크 팝 장르의 ‘밀크셰이크(Milkshake)’, 사랑을 깨달은 순간의 아찔한 긴장감을 노래한 팝 곡 ‘친구가 아냐(Bing Bing)’, 화려한 신스 멜로디와 다양한 효과음이 인상적인 일렉트로닉 팝 곡 ‘안녕, 여름 (Parade)’, 레드벨벳의 부드러운 보컬이 돋보이는 컨템퍼러리 얼반 팝 곡 ‘엘피(LP)’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레드벨벳의 새 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수록곡 및 타이틀곡 ‘짐살라빔’은 오늘(19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