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지훈 “웃고만 싶어요” 부쩍 달라진 분위기

노지훈 “웃고만 싶어요” 부쩍 달라진 분위기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2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지훈 SNS
가수 겸 뮤지컬배우 노지훈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노지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은 웃고만 싶어요"라는 글과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에서 노지훈은 검은 셔츠를 입고서 댄디한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노지훈은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천지난만한 매력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항상 웃고, 웃고, 행복하길 바래", "볼때마다 드는 생각인데 보조개에 손가락 넣어보고싶,,,,,,어요", "보조개마져 잘생긴 지훈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