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요일 예능 ‘한끼줍쇼’ 이원종·안재모 출연 “‘야인시대’ 몽골서 시청률 80% 기록”

수요일 예능 ‘한끼줍쇼’ 이원종·안재모 출연 “‘야인시대’ 몽골서 시청률 80% 기록”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0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수요일 예능 '한끼줍쇼'에 배우 이원종과 안재모가 출연했다.

1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안재모, 이원종이 출연해 한끼에 도전했다.


이날 안재모는 "‘야인시대’가 몽골에서 시청률 80%를 기록했다. 초청을 받았다. 수도에 대극장이 하나 있었다. 울란바토르 시내 주변에 있는 몽골 시민들이 다 와서 발 딛을 틈이 없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또한 안재모를 향해 최연소 연기대상 수상을 말했고 이에 그는 “24살 때 남자로는 최연소였다”며 “그런 시절이 또 언제 오려나”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은 "원종형이 배우로서 호랑이 눈빛을 내고 싶어서 생고기만 먹었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원종은 “식당에 방문한 적 있다. 난생 처음 사람 눈을 보고 깔았다. 안광이라는 게 있더라. 근데 그 분이 평생 동안 사냥만 하셨다고 하더라. 날고기만 먹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원종은 한끼 도전에서 주민의 "안 된다. 여기 안에 못 들어오신다"라는 거절에 "누군지 확인도 안 하고, 나는 안 되는 사람이다"라며 속상함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