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진핑, 북한 노동신문에 기고…“한반도문제 대화·협상 진전 기여할 것”

시진핑, 북한 노동신문에 기고…“한반도문제 대화·협상 진전 기여할 것”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화통신
지난 1월 4차 방중한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 주석과 악수하는 모습./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을 하루 앞둔 1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기고를 통해 한반도 문제 관련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도록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노동신문에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라는 제목으로 기고문을 발표했다.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방북을 앞두고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에 기고를 통해 관련 입장을 밝히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시 주석은 “우리는 조선(북한)측 및 해당측들과 함께 의사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이 이룩되도록 공동으로 추동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위해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방문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 조선 동지들과 함께 중조(중북)친선협조관계를 설계하고 전통적인 중조친선의 새로운 장을 아로새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기고문에 ‘비핵화’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대화의 교착 국면에서 이뤄지는 중국과 북한 정상의 만남인 만큼, 시 주석은 중국의 ‘비핵화 협상’ 역할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시 주석은 “중국측은 조선측이 조선반도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올바른 방향을 견지하는 것을 지지하며 대화를 통하여 조선측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라며 “의사소통과 대화, 조율과 협조를 강화하여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측은 조선동지들과 함께 손잡고 노력해 지역의 항구적인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원대한 계획을 함께 작성할 용의가 있다”라고 밝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김 위원장과 논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역시 지난 17일 시 주석의 방북 일정을 발표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견지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문제 해결을 견지하는 것을 격려해 왔다”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가 새로운 진전을 거두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시 주석은 양국친선관계 발전과 관련 “전략적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서로 배우면서 전통적인 중조친선에 새로운 내용을 부여할 것”이라며 “고위급 내왕의 훌륭한 전통과 인도적 역할을 발휘하여 중조관계 발전의 설계도를 잘 작성하고 중조관계발전의 방향을 잘 틀어쥘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외에도 시 주석은 양국관계를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고 표현하며 “좋은 동지와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조친선협조관계를 공고 발전시킬 데 대한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변할 수도 없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에 20일과 21일 양일간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