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협 “중국, 스마트 의료를 통한 신시장 확대 가속화”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무협 “중국, 스마트 의료를 통한 신시장 확대 가속화”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내 스마트 의료가 점차 보편화됨에 따라 관련 시장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9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중국 스마트 의료시장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원격의료 등 중국의 스마트 의료시장 규모는 지난해 491억 위안으로 전년대비 5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2020년에는 그 규모가 9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이다.

중국은 고질적인 의료난 해결을 위해 의료 서비스 접근성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2014년 국무원이 발표한 ‘의료기관의 원격의료 추진에 관한 의견’을 계기로 ‘온라인 병원’이 생겨나면서 중국 내 원격의료가 본격적으로 시작, 주민들의 의료 접근성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인터넷+의료건강 발전 촉진을 위한 의견’을 통해 스마트 의료의 거시적 발전방향을 제시했고, 같은 해 9월 ‘온라인 진료 관리방법’ ‘온라인 병원 관리방법’등을 발표하며 온라인 병원과 원격의료에 대한 구체적인 관리기준을 마련, 제도적 뒷받침을 강화해가고 있다.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들도 이미 원격의료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미국은 일찍이 1997년부터 원격의료에 보험적용을 시작했고, 일본은 2015년부터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를 전면 허용, 최근에는 로봇을 활용한 원격수술까지 허용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도 원격의료 등 스마트 의료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잠재력은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 원격의료의 핵심인 5G 통신 인프라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고, 스마트 심전도 워치, AI 활용 영상의학 기기 등 의료 관련 첨단 기술력도 갖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는 이해당사자들 간의 갈등으로 인해 아직 의료 사각지대를 대상으로 일부 시범사업으로만 한정돼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는 유관기관과의 협력 등을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 4차 산업 혁명에 따른 세계적 추세에 발맞춰 의료법 개정 등을 통한 원격의료 허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업계 시도와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스마트 의료기기, 헬스케어 제품, 의료 서비스, 솔루션 등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시장 개척을 해 나가야 할 것이다.

박승혁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세계적 변화추세에 맞춰 우리도 스마트 의료시장을 육성해 환자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이를 활용한 신산업, 신시장 개척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