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6월말까지 5G 안정화…연말까지 100만 가입자 확보”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6월말까지 5G 안정화…연말까지 100만 가입자 확보”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619_113516865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19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5G+ 전략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김나리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이달말까지 5G 품질 안정화에 박차 가하고 연말까지 5G 가입자 100만명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1차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현재 5G 품질이 LTE를 상회하고 있다”며 “6월말까지 5G 품질이 안정화가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말도 클라우드도 5G를 필요로 하고 있다”며 “동영상을 많이 보고, 클라우드로 할 때도 느려지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이통 3사의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박 사장은 연말까지 SK텔레콤의 5G 가입자 100만명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간지주사 전환에 대해서는 “여러 방법으로 논의 중이나 쉽지 않다”며 “중간 지수사는 상장사와 다른 계열사 간 멀티플 차이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 아닌 다른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